'옥상달빛'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20 옥상달빛 - ENCHANTE (만나서 반가워요) [음악듣기]

아이티에서는 만담을 못하셨겠지?ㅋㅋㅋㅋ

왠지 해외봉사와 너무 잘 어울리는 옥달님들...^^

 

 

 

옥상달빛, 아이티 공화국 다녀오다.


옥상달빛은 지난 11월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심권호, 가수 요조와 함께 강진, 허리케인 등으로 큰 피해를 입었던 중남미 최빈국 아이티 공화국을 다녀왔다.


2010년 대지진 이후, 아이티 사람들은 여전히 처참한 환경에서 살아간다.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버려진 쓰레기가 모이는 쓰레기장 '몰레야'. 꼬마들은 학교 대신 숨도 쉬기 어려운 악취 속에서, 온종일 돈이 될 만한 고철과 각종 재활용품을 찾는다. 고철을 쉽게 찾기 위해 불을 질러 뜨거워진 쓰레기 더미 위를 변변한 신발도 없이 헤매고 다닌다. 이렇게 해봤자 하루 수입은 우리 돈으로 300원 남짓. 음식 쓰레기를 먹기 위해 쓰레기를 싣고 들어오는 쓰레기 트럭에 경쟁적으로 올라타 먹을 것부터 찾는 아이들의 모습은 충격 그 자체.


국제구호개발단체 굿네이버스와 함께 옥상달빛이 기획한 이 특별한 앨범은 TV조선을 통해 방영된 지구촌 나눔 프로젝트 "특별한 휴가" 라는 프로그램에서 미리 선보인바 있으며, 수익금은 여전히 처참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사랑스런 아이티 어린이들을 위해 쓰여진다.


박세진의 아이티 이야기, ENCHANTE (만나서 반가워요)


'므에꼰따 웨코네투' 라는 말은 아이티의 크레올어로 '만나서 반가워!' 라는 말이다. 표준어인 불어로는 앙샹테라고 하는데 내가 듣기엔 둘 다 어감이 참 예쁘다. 문득 아이티를 다시 떠올려보니 그곳의 첫 느낌이 딱 이렇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은 웃음이 많고 날씨는 쨍쨍하리만큼 투명했으며 산과 언덕은 아름다웠다. 물론, 아직도 지진피해가 복구 안된 곳이 너무나 많아서 힘든 사람들 투성이었지만, 비극적이면서도 아름답달까? 그건 아마도 사람들과 아이티가 가진 특유의 정서 아닐까 싶다. 이 곡의 가사 중 '어제도 비가 오고 오늘도 힘들지만 내일은 무지개가 너와 함께 있단다' 라는 부분은, 아이티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 더 나아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담아서 만들었다. 웃음이 많은 아이티 아이들이 더 많이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만나서 반가웠어, 앙샹테!


김윤주의 아이티 이야기, 삶


분명 그곳은 사람들이 생활 해서는, 아니 적어도 아이들이 그곳에서 뛰어 놀면 안되는 곳이었다. 학교를 가고싶지만 학비를 모으기에 하루에 고작 100원도 되지 않는 돈은 그 아이들에게 너무도 가혹했다. 매일매일 쉬지 않고 연기가 피어 오르는 그곳에선 너무도 많은 위험들이 도사리고 있다. 이곳을 뒤덮은 연기가 아이들의 미래를, 꿈 마저 가리지는 않을까


여전히 마음이 아프다.

 

 

옥상달빛 - ENCHANTE (만나서 반가워요) | 옥상달빛 , ENCHANTE , 만나서 반가워요

 

 

Mwen kontan rekonet ou
ENCHANTE ENCHANTE
 
세상 그 무엇보다
아름다운 것이있어
처음 널 만난 그때
내게 준 너의 미소

Mwen kontan rekonet ou
ENCHANTE ENCHANTE
 
어제도 비가 오고
오늘도 힘들지만
내일은 무지개가
너와 함께 있단다
 
만나서 반가워요
ENCHANTE ENCHANTE

 

 

 

 

Posted by 아침의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향기로운 기획자의 신나는 문화생활
아침의향기

공지사항

Yesterday4
Today2
Total8,121,48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