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T 전부터 슬슬 발동이 걸린 끈질긴 야구!

김태형 감독이 공언했던... '두산다운 야구'가 최근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흐믓하다..ㅎㅎㅎㅎ

그러니 성적도 당연히 좋아질 수 밖에...

자기 몸에 잘 맞는 옷을 입어야 멋져보인다! 이건 진리다!

아무리 대패하고 있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9회말까지 찰진 야구를 보여주는 두산베어스

 

롯데와의 경기에서 최주환의 쓰리런 끝내기 홈런만큼이나

오늘 나온 김현수의 결승 투런홈런... 와... 소리치며 박수칠 수 밖에 없게 만드네...ㅋㅋㅋ

 

두산은 곰이야... 곰은 뚝심이쥐~ㅎㅎㅎ

 

(소방수의 불쇼는 버려져도 되는데... 이것마저... 요건 아직까지도 불안불안함)

 

 

 

 

두산이 전날에 이어 또 다시 역전승을 거두며 공동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두산은 23일 목동 넥센전에서 김현수의 역전 투런포를 바탕으로 7대5의 대역전극을 일궈냈다. 반면 넥센은 믿었던 필승조가 이틀 연속 무너지며 5할 승률 등극에 실패했다.
 

두산은 1회초 홍성흔의 적시타로 1점을 선취했고 1-2로 뒤진 4회초 민병헌의 적시타와 양의지의 투런포가 나오며 4-2로 앞서갔다. 하지만 넥센은 5회말 무사 만루에서 문우람의 싹쓸이 2루타로 다시 5-4로 앞서갔다.

넥센은 선발 문성현에 이어 조상우 김영민 손승락 등 필승 불펜을 모두 동원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지만 마지막 이닝을 버텨내지 못했다. 두산은 9회초 김재호와 민병헌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3루의 찬스에서 정수빈이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든데 이어 김현수가 넥센 마무리 손승락의 가운데 높은 직구를 그대로 밀어쳐 좌측 펜스를 넘는 역전 투런포를 작렬했다. 김현수는 전날 경기에서도 5-4로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7회초 우중간을 넘는 3점 쐐기포를 날린데 이어 이틀 연속 아치를 그려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넥센은 9회 무사 1,2루의 찬스를 잡았지만 2루 대주자로 나선 김재현이 견제사를 당하며 재역전에 실패했다.  

 

 


 

Posted by 아침의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10 ··· 20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향기로운 기획자의 신나는 문화생활
아침의향기

공지사항

Yesterday3
Today0
Total8,121,65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